SNLB04
구김 없는 남자의 선택

Z208 [숨쉬는원단] 트리코트 라이트 셔츠

숨쉬는 원단으로 쾌적하게
1. 부담스럽지 않은 레귤러 핏의 반팔 셔츠입니다.

2. 트리코트 조직의 원단으로 제작되어 신축성이 뛰어납니다.

3. 메쉬 조직이 혼방되어 통기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립니다.

4. 3D 조직의 구조로 구김이 없어 관리가 용이합니다.

5. 칼라 버튼다운과 웰티드 앞여밈이 견고함을 더합니다.


숨쉬는 원단이
여름을 지배합니다
습하고 불쾌지수 높은 여름철 셔츠는 원단부터가 달라야 하는 법입니다. 땀의 흡수와 증발이 일반 면혼방소재보다 뛰어나며, 통기성과 신축성이 매우 뛰어나 움직임을 자유롭고 쾌적하게 만들어 줄 트리코트 조직이라면 여름철 짜증도 안녕입니다. 이 정도는 되어야 여름 셔츠 아니겠습니까.


구김 없는 남자의
거침 없는 선택
일반적으로 셔츠는 구김이 잘 가고 몸에 맞게 핏되어 관리를 철저히 해주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피부 접촉면이 적은 3D 구조의 짜임 덕에 쩍쩍 달라붙는 불쾌감에서 해방되며, 원단 자체의 구김이 거의 없어 셔츠임에도 불구하고 관리가 쉽습니다. 그저 멋스러운 티셔츠 정도로 생각해 주셔도 무방합니다.


셔츠라면 역시 단정해야
셔츠의 기본값은 무엇보다도 단정함입니다. 캐주얼한 느낌이 더해진 라이트네이비 색감과 군더더기 없는 레귤러 칼라의 조화는 딱딱하지 않으면서도 포멀한 첫인상을 조성하기에 충분합니다. 여유롭게 떨어지는 컴포트 실루엣까지 더해진다면, 여름철에 내기 힘든 신사의 멋스러움이 셔츠 한 벌로 완성됩니다.


오래 입고 싶은 디테일
얼추 비슷해 보이는 셔츠들 가운데 구매욕을 제대로 자극해 주는 부분은 역시 세심한 정성에 있습니다. 셔츠의 포인트이자 생명인 칼라를 안정적으로 잡아주는 버튼다운과 튼튼한 구조의 웰티드 앞여밈은 세심한 만듦새에 견고함을 더해 줍니다. 오래도록 입고 싶은, 또 오래 입을 수 있게 만드는 디테일입니다.